맨위로

협회소식

뉴스 & 보도협회소식
게시판
국회철강포럼 정책현안 간담회 개최
등록일 2017-07-20
첨부파일 IMG_5729.JPG
● 미국의 보호무역주의 대응, 건설용 강재 품질관리 의무품목 확대, 산업용 전기요금 인식 및 제도개선 등에 대한 건의
● 입법과제 발굴은 물론 다양한 정책대안을 마련, 왕성한 입법활동과 대정부건의 및 감시활동 실시

7월 19일 서울 여의도에서 국회철강포럼과 한국철강협회 주최로「국회철강포럼 정책현안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문재인 대통령 당선이후 변화하는 정책 환경 속에서 철강업계의 현안을 청취하고 美 트럼프 정부의 통상압력에 대한 전략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최근 철강업계는 글로벌 공급과잉에 따른 구조조정이나 주요생산국의 보호무역주의 심화에 따른 부작용 외에도 문 대통령 당선이후 脫원전·脫석탄 정책, 산업용 전기요금 인상 등의 정책 추진으로 업계가 어려움에 처해 있으며 대미 통상압력까지 더해져 철강업계 타격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국회철강포럼의 대표인 박명재 의원은 인사말에서 “문재인 대통령 당선이후 시작된 脫원전·脫석탄 정책으로 산업용전기료 인상 압박을 더욱 강하게 받고 있어 전기를 많이 쓰는 철강업계 특성상 경쟁력 위축이 우려되며, 脫원전정책으로 최소 2,800억원 규모(업계추정)의 원전용 특수철근시장이 사라질 위기에 놓여 있다”고 지적했다.

이날 정책현안 간담회에는 국회철강포럼의 공동대표의원인 더불어 민주당의 어기구 의원을 비롯해 연구책임의원인 국민의당 정인화 의원, 더불어민주당 박광온 의원, 자유한국당 안상수 의원, 김성찬 의원, 백승주 의원 등이 참석하였으며, 철강업계에서는 포스코 권오준 회장, 현대제철 우유철 부회장, 동국제강 장세욱 부회장, 세아제강 이휘령 사장, 동부제철 김창수 사장, TCC동양 손봉락 회장, 한국철강협회 송재빈 부회장 등 업계 대표들이 참석하여 심도 깊은 논의가 이뤄졌다.

국회철강포럼은 입법과제 발굴은 물론 다양한 정책대안을 마련, 왕성한 입법활동과 대정부건의 및 감시활동을 통해 철강업계의 목소리를 대변할 계획이다.

관련 사이트 바로가기
회원사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