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위로

협회소식

뉴스 & 보도협회소식
게시판
철강은 제품 라이프 사이클 측면에서 친환경 경쟁력 가능
등록일 2019-04-05
첨부파일 (20190405)국회철강포험_총회_사진.jpg
국내 철강업계도 고객사의 제품 환경정보 요구 급증에 대응하여 철강재의 재활용 기반 라이프 사이클 강점을 활용하여 친환경 이미지 제고 및 경쟁력 강화 노력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국회철강포럼(공동대표의원 박명재?어기구, 연구책임의원 정인화)’과 한국철강협회는 4월 5일 오전 10시 30분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2019년 정기총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서 안윤기 포스코경영연구원 상무는 『철강제품의 친환경 경쟁력, 미래순환경제를 리딩한다』라는 초청강연을 통해 “최근 미세먼지, 온실가스, 폐기물 등으로 자원보존과 환경보호에 대한 인식이 확산되면서 지속가능한 순환경제, 그리고 이를 위한 수단으로 환경성 평가도 굴뚝 중심에서 제품 생산의 모든 과정을 고려하는 전과정평가(Life Cycle Assessment, 전과정평가)가 유럽을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다고 말하고, 환경에 부담을 준다고 인식되던 철강산업도 LCA 사고로 보면 친환경경쟁력을 가질 수 있다”라고 강조했다.

LCA는 제품 생산을 위한 연·원료 채굴부터 생산·가공·포장, 사용, 폐기·재활용 등 제품 라이프 사이클 모든 과정에서 자원 및 에너지 사용 그리고 오염배출에 의한 영향을 평가하는 과학적 기법이다.

최근에는 동일 기능(음료 용기)의 제품(용기 재질 : PET, 스틸캔, 알루미늄 캔 등) 간에 환경성 비교를 위해서 활용되기도 하나, 현재는 환경성 정보를 소비자 등 이해관계자에게 제3자 적합성 평가를 전제로 환경성 정보를 제공하여 소비자 등의 구매기준에 활용되고 있다.

라이프 사이클 기반의 환경성 평가는 OECD, EU 등 글로벌 정책 리딩 국제기관이 순환경제 및 친환경사회로 전환을 위한 키워드로 강조하고 있다. 철강은 품질에 영향을 미치는 불순물의 제거가 용이하며, 재활용 이후에도 원래 품질을 유지할 수 있어 타소재 대비 라이프 사이클을 고려한 종합적인 측면에서는 친환경 경쟁력이 있다.

예를 들어 자동차에 사용되는 철강은 90%는 재활용되고 있는 바, 이러한 재활용을 통하여 환경개선은 물론 자원축적량을 향상시킬 수 있다. 그리고 철강 자체가 내구성이 강하여 사용단계에서도 오랜 수명을 갖고 있어 자원절감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안 상무는 아르셀로미탈과 타타스틸 등 세계 주요 철강사도 LCA 데이터베이스 등의 기반 구축을 넘어 고객사 대상 정보제공 및 마케팅 수단으로 적극 활용중이라고 말했다.

우리나라도 미래 순환경제 및 통상이슈에 대비하여 협회 중심의 전담팀을 구축하고, 재활용을 고려한 국제표준 ISO 20915 KS 규격화 등 정책의 합리화와 함께 산업간 연계성을 고려한 사회적 온실가스 감축 및 자원재활용 시장육성으로 강건한 순환경제 체계 구축이 필요하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박명재 국회철강포럼 공동대표, 어기구 국회철강포럼 공동대표, 정인화 국회철강포럼 연구책임의원 등 다수의 국회의원과 산업부 강경성 소재부

품산업정책관이 참석했다. 철강업계에서는 철강협회 이민철 부회장, 포스코 장인화 사장, 현대제철 안동일 사장, 동국제강 김연극 사장, 세아제강 남형근 대표, 동부제철 유홍섭 부사장, 고려제강 이태준 부회장, TCC스틸 조석희 사장, 연세대 민동준 부총장, 포스코경영연구원 장윤종 원장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관련 사이트 바로가기
회원사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