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위로

협회소식

뉴스 & 보도협회소식
게시판
국내 STS업계 중국 청산강철의 부산시 냉연공장 투자 계획 철회 촉구
등록일 2019-05-30
첨부파일
최근 중국 스테인리스강 메이커 청산강철 그룹이 대규모 냉연 공장 국내 신설을 위한 투자의향서를 부산시에 제출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는 가운데 우리 협회 및 스테인리스스틸 업계가 청산강철의 국내 진출을 결사 반대하고 나섰다.

한국철강협회 및 국내 스테인리스업계는 청산강철의 한국 내 생산 거점 마련이 현실화될 경우 국내 스테인리스냉연 업계는 고사되고 실업률 상승 등 국가 경제에 악영향이 미친다고 주장했다.

업계는 이미 공급 과잉 상태인 국내 스테인리스 냉연 업계에 청산강철이 저가 열연 사용 및 외투기업 세제혜택을 무기로 냉연제품을 대량 판매할 경우 국내 수요 전체 잠식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중국?인도네시아산 소재를 가공한 청산강철의 냉연 제품이 한국산으로 둔갑하여 수출될 시 한국은 우회 수출처라는 비난을 피할 수 없게 됨은 물론 및 AD, SG 등 무역 제재 확대의 빌미 제공하고, 특히, G-20 및 OECD철강위원회에서는 글로벌 공급과잉 설비를 부추기는 해외투자에 대해서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고 관련사항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내 스테인리스스틸 업계는 기존 산업 및 고용 구조에 대한 국가 차원의 종합적 고려가 우선돼야 한다고 주장하고, 아울러 신규 투자유치에 따른 고용창출(500명)보다 기존 국내 동종업계(총 고용인원 약 5,000명) 가동 중단에 따른 대규모 실직 타격이 커 모든 면에서 득보다는 실이 많을 것으로 내다 봤다.

또한 해외 경쟁 업체가 지배자적 위치를 차지할 경우 한국 제조업의 안정적 발전에 위협요소로 대두될 가능성이 상존하고, 국내 스테인리스 냉연업체 고사시 수소경제의 핵심 분야인 수소자동차 연료전지용 첨단 스테인리스강 소재 개발 등 미래 산업 경쟁력 약화 불가피하다고 설명했다.

관련 사이트 바로가기
회원사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