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위로

협회소식

뉴스 & 보도협회소식
게시판
2020 철강산업 전망 세미나 개최
등록일 2019-11-01
첨부파일 청중석2.JPG
● 한국철강협회와 포스코경영연구원이 처음으로 공동 세미나 개최
● 철강산업과 수요산업 2020년 전망에 대한 정보와 견해 공유

한국철강협회는 10월 29일 오후 2시 강남구 역삼동 소재 포스코타워 역삼 3층 이벤트홀에서 철강협회 이민철 부회장, 포스코경영연구원 장윤종 원장 등 철강업계, 수요업계, 정부 등 유관기관 관련인사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0 철강산업 전망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번 세미나는 한국철강협회와 포스코경영연구원이 처음으로 함께 개최한 것으로 급변하는 국내외 철강시장에 대한 분석과 전망 공유를 통해 기업경영과 산업정책 수립을 지원하고 업계간 정보 교류의 장으로 활용하기 위하여 개최한 것이다.

한국철강협회 이민철 부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국내 철강산업은 미중 무역전쟁, 한일 관계 악화, 수요산업 침체, 환경규제 등으로 인해 큰 어려움에 직면해 있다”고 말하고, “이번 세미나를 통해 교학상장의 자세로 서로가 소통하여 내년도 철강산업의 회복과 도약을 이끌어낼 좋은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포스코경영연구원 장윤종 원장도 인사말을 통해 “철강업계 동반성장을 위한 발판을 마련할 수 있도록 기업시민 정신 실천 차원에서 정보 서비스 제공 등 역할을 강화하기 위해 노력하겠다” 고 말했다.

포스코경영연구원 공문기 연구위원은『2020년 국내 철강수급 전망』이란 주제 발표를 통해 2020년 철강재 수급은 자동차생산, 건설투자의 동반 부진으로 내수가 감소하고, 수출은 글로벌 수요 둔화로 정체될 것으로 예상했다. 또한 생산은 대내외 수요 부진 속에서도 전년수준에서 유지될 것으로 전망하였다.

한국철강협회의 남정임 실장은 『글로벌 통상규제와 수출시장』이란 주제발표를 통해 “2010년 이후 전세계 무역구제 조치가 증가 추세에 있으며, 우리나라도 총 20개국으로부터 88건의 규제와 조사가 진행중이라고 말하고, 이와 같은 통상 환경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수입규제 움직임에 대한 모니터링 강화를 통해 수입규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수입규제 시 민관이 적극 협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이날 세미나에서는 판코리아메탈 신용규 대표가 철강 원자재 시장 이슈에 대해 진단하고 원자재 시장 전망에 대해 발표했으며, 포스코경영연구원 이진우 수석연구원이 한일관계 경색에 따른 철강산업 영향 및 일본 철강업계의 당면 과제와 대응전략에 대해 발표했다.

수요산업 세션에서는 메리츠종금증권 김준성 연구위원이『자동차 산업 전망』, 산업연구원 이은창 부연구위원이『조선산업 동향과 2020 전망』, 건설산업연구원 이홍일 연구위원이『건설경기 동향 및 변화 방향』에 대해 발표했다.

철강협회 관계자는 “이번 세미나에서는 2020년도 철강재 수급전망, 원료 전망, 수요산업 전망 등이 발표되어 어느 때 보다 업계의 관심이 많았으며, 특히 철강업체들이 내년도 사업 전략을 구상하는데 많은 도움이 되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행사에는 포스코, 현대제철, 동국제강, KG동부제철, 세아베스틸, 세아제강, 포스코강판, 한국철강, 대한제강, 와이케이스틸 등 국내 철강업계 및 수요업계, 종합상사, 금융기관, 연구소 관계자 300명이 참석했다.
관련 사이트 바로가기
회원사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