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대한민국 철강산업 발전에 한국철강협회가 함께합니다.

회원사소식

포스코, 자체 플랫폼 활용해 중소기업 수출 지원 나선다

  • 작성자 admin
  • 등록일 2021-06-21
  • 조회수 789


l 포스코-무역협회, 21일 중소기업 해상운송 지원 협력 업무협약 체결

l 포스코와 거래없는 중소기업에도 선박내 유휴공간 제공내달 1일부터 시행

l 물류 대란속 국내 대기업과 중소기업간 수출 물류 상생기폭제 기대

 

포스코가 최근 선박 부족 및 운임 급등으로 수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 지원에 적극 나선다.

 

포스코(회장 최정우)와 한국무역협회(회장 구자열)21일 서울 삼성동 트레이드타워에서 포스코 김광수 물류사업부장, 한국무역협회 이관섭 부회장, 민관 합동 수출입물류 종합대응센터를 총괄하는 산업통상자원부 김미애 센터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중소기업 해상운송 지원 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포스코는 중소 고객사들의 경우 수출 물량이 적어 선박의 적기 확보가 쉽지 않고 상대적으로 높은 운임을 지불해야할 때가 많아 수출 경쟁력이 저하되고 있다는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고객사의 소량 화물도 포스코 물량에 함께 선적할 수 있도록 수출물류 합적 플랫폼을 개발해 금년부터 시범 운영해왔다.

 

수출물류 합적 플랫폼은 합적을 희망하는 수출기업이 선사에 수시로 연락해 선적 일정을 확인하던 번거로움을 없애고, 스케쥴 확인부터 합적 신청까지 온라인 상에서 한번에 가능하도록 개발된 포스코의 상생형 물류 플랫폼이다.

 

포스코는 이번 협약을 통해 다음달 1일부터 포스코와 직접적인 비즈니스 관계가 없는 중소기업에도 플랫폼을 개방할 예정이다. 합적 대상 화물은 철강류 등 벌크화물이며, 운송 지역은 세계 7개 권역 80여 개 항만이다.

 

코로나19에 따른 글로벌 해운대란이 지속되는 가운데, 대기업이 중소기업 수출 물류 지원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포스코는 이번 협력이 국내 대기업과 중소기업간 수출 물류 상생의 기폭제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포스코가 21일 삼성동 트레이드타워에서 한국무역협회와 함께 <중소기업 해상운송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한국무역협회 이관섭 부회장, 포스코 김광수 물류사업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