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대한민국 철강산업 발전에 한국철강협회가 함께합니다.

회원사소식

포스코, 기술인 최고 영예 ‘포스코명장’ 24인 이야기 담은 책 발간

  • 작성자 admin
  • 등록일 2024-01-31
  • 조회수 84

포스코가 포스코 기술인 최고의 영예인 포스코명장 24명의 인터뷰를 엮은 책 <포스코명장>(도서출판 비엠케이, 402)을 발간했다.

 

<포스코명장>은 최초로 선발된 손병락·조길동·권영국 명장부터 올해 새롭게 선발된 이영진·이선동 명장까지 투철한 직업관으로 명장의 반열에 오른 24인의 도전과 자부심 그리고 후배들에 대한 당부를 수록했다. 또한 책에는 최소 30년 이상 근무해 온 명장들의 직업적 성취뿐만 아니라 개개인의 성장기와 인생관 등 진솔한 삶의 이야기를 담고 있어 한층 몰입도를 높였다.

 

각 분야별 명장의 성취와 애로사항은 모두 제각각이지만, 각각의 성취를 가능하게 한 힘은 도전을 권하는 포스코 문화라고 설명하며, 포스코명장들은 입을 모아 실패를 딛고 혁신적인 기술을 개발할 수 있었던 비결로 실패해도 한번 도전해 보라는 조직과 선배들의 격려를 꼽는다. <포스코명장>24인 명장의 경험담을 바탕으로 실패에 좌절하지 않고 계속 앞으로 나아가도록 등 떠밀어주는포스코의 조직문화가 철강산업 후발주자인 포스코가 50여 년 만에 세계 최고의 자리에 올라설 수 있었던 원동력임을 이야기하고 있다.

 

한편, 포스코명장들은 1970~80년대 포스코에 입사해 30년 이상 근무한 포스코 현장의 산증인이다. 명장들은 기술 혁신은 현장에서 출발하고 현장에서 완결된다며 현장을 강조하고, ‘후배들에게 노하우를 전수하는 것이 명장의 가장 중요한 임무라고 말한다. 실제 포스코명장들이 현장에서 30여년간 쌓아온 생생한 노하우는 명장제도를 통해 후배 직원들에게 체계적으로 전수되고 있다.

 

책에서는 직접적인 기술 전수 외에도, 현장 직원들이 명장을 롤모델로 삼아 기능인으로서 꿈을 키워 나가고, 회사가 제도와 문화를 통해 차세대 명장으로 성장할 직원들을 지원하는 유기적인 순환의 구조 그 자체가 포스코의 경쟁력이라는 점을 엿볼 수 있다.

 

이 점에서 <포스코명장>은 비단 24명 포스코명장의 이야기가 아니라 도전을 권하고 현장·기술중시의 포스코 문화를 바탕으로 축적해 온 2만 포스코인의 저력, 그들이 만들어내는 포스코의 경쟁력을 설명하는 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