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대한민국 철강산업 발전에 한국철강협회가 함께합니다.

회원사소식

2024년 포스코청암상, 정세영 부산대 교수 등 수상자 선정

  • 작성자 admin
  • 등록일 2024-01-17
  • 조회수 57

포스코청암재단(이사장 김선욱)17일 이사회를 열어 올해 포스코청암상 수상자로 과학상에 정세영 부산대 광메카트로닉스공학과 교수, 교육상에 박영도 수원제일평생학교 교장, 봉사상에 이호택 사단법인 피난처 대표를 각각 선정했다.

 

과학상 수상자인 정세영 부산대 광메카트로닉스공학과 교수는 세계 최초로 금속이 산화되는 작동원리를 원자 수준에서 규명한 물리학자이다. 정 교수는 자체개발 기술로 구리 단결정을 세계에서 가장 얇은 원자 1개층(0.2nm) 수준의 초평탄면 박막으로 만드는데 성공하였고, 이 조건에서의 구리 박막은 상온에서 산화가 일어나지 않는다는 새로운 사실을 밝혀내었다. 이 연구성과로 그 동안 산화 문제로 사용이 제한되어 왔던 구리가 고가의 금을 대체할 반도체 회로 소재로 새롭게 주목받게 되었다. 또한 구리 외에도 철, 니켈 등 산화성 금속의 부식을 원천적으로 방지할 수 있는 원자표면기술의 가능성을 제시하여 학계와 산업계의 큰 기대를 받고 있다.

 

교육상 수상자인 박영도 수원제일평생학교 교장은 80년대 대학시절 야학교사를 시작으로 40여 년간 학교밖 청소년들과 배움의 기회를 놓친 저학력 비문해 성인들에게 제2의 교육기회를 제공해 온 교육자이다. 1996년부터 수원제일평생학교 교장직을 맡으면서 불우 청소년 및 고령 성인학습자, 다문화인, 장애인 등 총 3,500여명의 졸업생을 배출하였으며, 부족한 학교 운영비 보충을 위해 사재로 6억여 원을 부담하며 평생교육 프로그램을 무료로 운영해 왔다. 또한 새로운 평생교육 방향으로 디지털 교육을 선정, 디지털 소외계층이 방치되지 않는 배움의 공동체, 삶의 공동체라는 비전을 제시하고 교육활동을 펼쳐가고 있다.

 

봉사상 수상자인 이호택 사단법인 피난처 대표는 지난30여년 간 탈북민과 난민들의 인권을 위해 헌신해 온 사회활동가이다. 1996년부터 탈북민 구출활동과 탈북민 야학인 자유터학교를 운영하며 탈북민의 국내 정착과 교육을 지원해 왔으며, 1999사단법인 피난처를 설립하면서 국내 난민 지원의 선구자적 역할을 해왔다. 특히 2011년부터 난민공동숙소를 직접 운영하며 우리나라에 입국한 난민들에게 보금자리를 제공하는 한편, 법률, 통역, 생계, 의료 등 안정적인 국내 정착을 위한 다각적인 지원활동을 펼쳐 왔다. 또한 2013년 아시아 국가 최초로 발효된 난민법제정을 위해 노력하며 우리나라 인권 신장에 많은 기여를 해왔다.

 

2024 포스코청암상 시상식은 오는 4월 서울 대치동 포스코센터에서 개최 예정이며, 시상식 전 과정을 포스코청암재단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실시간으로 생중계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