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대한민국 철강산업 발전에 한국철강협회가 함께합니다.

협회뉴스

2022 철강시장 전망 세미나 개최

  • 작성자 null
  • 등록일 2021-11-17
  • 조회수 837

한국철강협회와 포스코경영연구원 공동으로 2022년 전망 세미나 개최

내년도 철강수요 55백만톤 수준으로 1%대 성장 등 2022년 전망에 대한 정보 공유

 

한국철강협회는 1117일 포스코타워 역삼 이벤트홀에서 회원사 및 수요업계 임직원 9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2 철강시장 전망 세미나를 개최했다.

 

한국철강협회와 포스코경영연구원은 올해로 세 번째를 맞는 공동 세미나를 통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 국내외 철강시장을 전망하고 철강업계의 전략 수립을 지원하고자 개최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방역수칙에 의거해 제한된 인원만 참석이 가능했지만 내년도 철강시장 및 수요산업에 대한 관심과 열기는 그 어느 때보다 뜨거웠다. 포스코 경영연구원 박현성 본부장은 국내외 철강산업 주요 이슈와 대응이란 주제 발표를 통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 글로벌 트렌드의 변화, 특히 철강산업에 미치는 영향을 소개하면서 시대의 변화에 따른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번 세미나는 주요 수요산업인 건설과 조선산업의 현황 및 전망을 살펴볼 수 있는 시간도 마련되어 특히 주목을 끌었다. 한국건설산업연구원 박철한 연구위원은건설산업 경기와 전망이란 주제 발표를 통해 건설경기의 중장기 전망 및 대응전략을 제시했다. 한국조선해양플랜트협회의 김성현 팀장도 조선산업 동향과 전망이라는 주제로 최근 수주량이 늘고 있는 조선산업의 현황과 탄소중립시대에 변하는 정책 등을 소개하며 조선산업의 도전과 기회에 대해 설명했다.

 

포스코경영연구원 공문기 연구위원은국내외 철강시장 동향과 전망이란 주제 발표를 통해 올해 코로나 이후 위축된 수요가 회복되며 큰 폭의 성장을 보였으나, 내년에는 기저효과 축소로 1%대수요 증가를 전망했다. 내수는 55백만톤 수준으로 코로나 이전 수준을 상회하고 글로벌 경기회복의 영향으로 수출도 이번해 대비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마지막으로 유진투자증권 방민진 연구위원은철강 및 원자재 시장 전망이란 주제발표를 통해 중국의 공급제한의 영향으로 2022년에도 타이트한 공급상황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원자재는 이번해보다는 가격이 안정되겠으나 여전히 높은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하며 전세계적인 탄소중립 정책 추진에 따라 철강에도 관련 비용이 더해질 것에 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한국철강협회 변영만 부회장은 이번 세미나를 통해 철강시장을 둘러싼 변화의 흐름을 살펴보고, 수요, 교역, 원자재 등 세부적인 분야별 전망을 공유함으로 업계에 전략 수립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나아가 수요산업과의 꾸준한 정보교류와 협력을 통해 강건한 산업 생태계 구축에 기여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