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위로

분야별 기술변천

정보&정책이슈철강기술발전사분야별 기술변천

국내 철강산업은 1918년 겸이포제철소 설립으로 시작되었으나, 한국전쟁으로 철강산업의 기반이 거의 상실되었다. 그 후 1956년 대한중공업(현 현대제철)이 50톤급 평로조업을 개시하여, 비록 소규모이지만 국내 철강산업의 재정비를 이룩하였다.
그 후 어려운 경제여건으로 국내 철강산업은 크게 발전하지 못하였지만, 1973년 포항제철1기 준공을 시작으로 비약적인 성장을 계속해 왔으며 최근에는 수요성숙기에 진입하면서 특수강 등 고부가가치 강재의 생산비중이 증대하는 등 질적으로 고도화되는 단계에 진입해 있다.

제선

전로제강

전기로제강

판재압연

선재

강관

향후 기술 발전 방향

선재

선재산업은 1973년 12월 영창철강의 연산 1만톤 규모의 압연공장의 가동이래 2007년에는 274.6만톤으로 능력이 확대되었다. 1970년대 후반의 국내 수요구조는 일반선재였지만 그 후 특수선재의 수요증가에 따라 생산설비 확보와 선공정인 제강-연주기술을 발전시켜왔다. 1980년대에는 수입의존도가 높은 자동차부품 소재용 대구경의 특수강 선재를 공급하였고, 고급강을 대량생산하기 위한 초고속압연 생산체제를 갖추었다. 또한 자동차 타이어용 스틸코드, 스테인리스선재를 생산하기 시작했다.

1990년대에는 신경회로망, 전문가 등의 연소제어시스템 구축과 고장발생 방지를 위한 가이드 모니터링 시스템을 개발하였고, 정밀압연기를 도입, 균일냉각 기술을 개발하였다.

2000년대 들어서는 제어압연, 제어냉각 설비 운영기술을 통해 선재가공업계의 연화소둔 열처리를 생략할 수 있는 제조 프로세스를 확보함으로써 원가절감을 이루었을 뿐 아니라, 안정적 품질관리를 위한 Tracking 시스템도 구축하여, 고부가가치강 생산능력을 확대하고 있다.
최근에는 개재물 편석저감과 제품의 인장강도 편차를 개선하는 기술이 개발되어 선재 가공시 단선율이 수입재 대비 동등 이상의 수준까지 도달하게 되었다. 아울러 선재의 표면흠 검출률도 실적이 우수하였으며, 초극세선 와이어를 개발하여 신제품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관련 사이트 바로가기
회원사홈페이지 바로가기